Posted in 건강뉴스

장어보다 국내산 돼지고기에 많다…천연 자양강장제 ‘L-아르기닌’

[사진=4kodiak/gettyimagesbank] 올봄은 코로나19 여파로 면역력 강화 열풍이 불면서 건강보조식품에 대한 관심도 폭증하고 있다. 평소 건강관리를 통해 자가 면역력을 유지해야 잔병치레를… read more 장어보다 국내산 돼지고기에 많다…천연 자양강장제 ‘L-아르기닌’

Posted in 건강뉴스

개학하면 아이들이 코로나19 옮길까? (연구)

[사진=noipornpan/gettyimagebank] 코로나 사태로 두 달 넘게 쉰 학교들이 다음 주부터 단계적으로 개학한다.   이스라엘,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영국 등도 수주… read more 개학하면 아이들이 코로나19 옮길까? (연구)

Posted in 건강뉴스

선생님 말 듣듯…부모 말도 듣게 만드는 전략 5

[사진=puhimec/gettyimagesbank] 코로나19 사태 이후 어린 자녀를 둔 젊은 부부들은 집에서 아이를 보살피고 교육하는 일이 가장 큰 과제다. 아이가 유치원이나 학교에서… read more 선생님 말 듣듯…부모 말도 듣게 만드는 전략 5

Posted in 건강뉴스

“코로나19 방역의 新패러다임은 ‘코 세척’”

[사진=tomozina/gettyimagesbank] 한 번 몸속에 들어온 바이러스의 흔적은 생각보다 오래 남는다. 애초에 바이러스가 퍼지지 않도록 방역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다. 바이러스… read more “코로나19 방역의 新패러다임은 ‘코 세척’”

Posted in 건강뉴스

디지털 기술로 더욱 정교하게 안면비대칭 바로잡자

[CAD, CAM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모의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이카리아 와리우티아(Ikaria wariootia)는 캄브리아기 대폭발 직전인 약 5억 5천 5백만 년 전의 지층에서… read more 디지털 기술로 더욱 정교하게 안면비대칭 바로잡자

Posted in 건강뉴스

유방암 검진, 75세까지 받으라고?

[사진=Tera Vector/gettyimagebank] 유방암 검진을 위해 X선 촬영을 하는 과정은 고통스럽다. 도대체 몇 살이 되어야 이 고생을 면할 수 있는 걸까?… read more 유방암 검진, 75세까지 받으라고?

Posted in 건강뉴스

근시로 안구 길어지면, 망막병증 위험 커져

[사진= 근시안(좌측)과 정상안(우측)의 황반부 망막혈관 사진. 근시안에서 중심부 무혈관 부위가 더 크고, 주변부 혈관망의 혈관밀도가 더 적은 것을 확인할 수… read more 근시로 안구 길어지면, 망막병증 위험 커져

Posted in 건강뉴스

유통기한 지난 요거트 먹어도 될까?

[사진=AtlasStudio/gettyimagebank] 요거트에는 위장 건강에 기여하는 프로바이오틱스가 잔뜩 들어 있다. 영양학자 케리 간스에 따르면, 칼슘과 단백질도 풍부하다.   문제는 몸에 좋다는… read more 유통기한 지난 요거트 먹어도 될까?

Posted in 건강뉴스

자기애 강할수록, 문화 ‘잡식’한다 (연구)

[사진=Goodshoot/gettyimagesbank] 자기애가 강한 사람일수록 저급문화부터 고급문화까지 다양한 문화를 함께 즐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문화생활을 즐기기 어려웠다. 이제… read more 자기애 강할수록, 문화 ‘잡식’한다 (연구)

Posted in 건강뉴스

킥보드 타다 ‘꽈당’…우리 아이 치아 외상 주의보

최근 어린이들에게 킥보드나, 자전거 같은 승용완구가 크게 인기를 끌면서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은 행여나 아이가 다치지는 않을까 걱정이 크게 늘었다…. read more 킥보드 타다 ‘꽈당’…우리 아이 치아 외상 주의보

Posted in 헬스스낵

열대야 주의보, ‘꿀잠’ 온도는 몇도?

우리가 흔히 열대야라고 부르는 것은 단순히 ‘더운 날 밤‘이 아니라, 여름밤 최저 기온이 25도씨 이상일 때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대개 장마가 끝난 뒤에 나타나죠ㅠㅠ 열대야가 발생해 밤 기온이 높이 올라가고, 습도도 높아 더위를 쫓기 어렵게 되면 숙면을 취하기가 어려워집니다. 열대야 수면의 특징 열대야가 발생하면 더위 때문에 밤잠에 못 들고 불면증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잠을 잘 자기 위해서는 빛이 줄어들고 체온이 떨어져야 하는데, 여름에는 낮이 길고 기온이 높아져 숙면을 취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지 않아 잠을 잘 이루지 못합니다. 날이 덥다 보니 늦은 저녁 수박이나 음료, 맥주 등을 섭취하여 요의를 느껴 자주 깨기도 합니다. ‘납량특집‘ 등 늦은 밤 공포영화 등을 시청하는 것도 지나친 자극으로 잠을 뺏는 요인이 됩니다. 열대야로 인한 불면증이 계속되면, 집중력의 저하, 졸음 등으로 다음 날 일상생활에도 영향을 주어 업무에 지장을 주거나, 각종 사고 등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열대야엔 24~26도씨가 적절 온도가 너무 높거나 너무 낮은 경우에는 잠을 자기가 어렵습니다. 수면에 적정한 온도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지만 18~22도씨 정도가 적당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이는 계절을 구분하지 않은 평균적인 온도이며 여름철에 이 정도의 실내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에어컨을 틀면 너무 추울 수 있습니다. 여름철에는 대략 24~26도씨를 유지하는 것이 수면에 적당합니다. 선풍기나 에어컨을 밤 동안 내내 켜놓을 경우 습도나 너무 떨어져서 호흡기 계통을 건조하게 하여 감기에 걸릴 수 있습니다. 수면제 사용주의  유난히 더위를 못 견뎌 매일 밤잠을 못 이루는 사람들은 종일 피곤하고 힘이 들어, 가장 손쉬운 불면증 해결방법인 수면제 복용을 고민하게 됩니다. 짧은 기간 수면제 사용은 분명 효과적이고 손쉽게 불면증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그러나 수면제의 장기간 사용은 금단증상 및 의존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권장하는 방법 아닙니다. 수면제는 분명 의존성이 있는 약물이며, 특히 ‘약을 먹고라도 잠을 자야 한다‘라는 심리적 의존이 약을 지속적으로 사용하게 하는 요인이 됩니다. 수면제 사용은 단기간에 그쳐야 하며, 만약 수면제 사용 시 몽유병 및 낙상의 위험이 있으므로 주의하여야 합니다.

Posted in 건강뉴스

우리 가족 면역력 챙기기…가정의 달 ‘비타민B’ 선물하세요

[사진=JV_PHOTO/gettyimagebank] 따뜻한 봄 햇살과 함께 5월 가정의 달이 다가오고 있다. 낮기온은 포근하지만 일교차가 여전히 크게 벌어지는 데다 미세먼지, 황사 등의… read more 우리 가족 면역력 챙기기…가정의 달 ‘비타민B’ 선물하세요